2014-12-05 03:30AM~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 (あの日見た花の名前を僕達はまだ知らない。)


미루고 미루다 잠이 안오는 날 보기 시작.

평소면 3시 정도면 잠이 드는데 오늘은 도저히 잠이 안와서 시작해버렸다.

잠이 안오는 건 오랜만에 마신 커피 때문인가?

잠이 안오니까 애인 생각밖에 안나고  뭐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일어났다.

얍!


주인공이 계속 라면을 끓이는데, 배고파져...

나 카레도 좋아하는데 또 멘마가 카레를 좋아한대...

여러가지 덕질을 했습니다만, 오늘은 니가 좋아하는 걸 보고 싶었어.

생각해보니!

내가 좋아하는 걸 니가 보라고 부탁해놓고 니가 좋아하는걸 나는 보지 않은 것 같아서 보려고!

우리가 얼마나 같고, 얼마나 다른지 알 수 있을 거야. 


다 봤는데

츠루미 왜이렇게 불쌍해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