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2-05

마음의 양식 2015. 2. 5. 23:21



skinny love

내 마음은 호수요

내가 사랑한 곳은 모두 폐허다.

그만하자.


알고 있는지 모르겠다

내 이기심을

나 또한 알고 있는지

내 이기심을

내가 합리화 해왔던 내 과거들이

내가 말하는 추억이 아닌지.


그게 바로 자기합리화라는 미화가 아닌지


내가 미워하는 사람들의 자서전과

내가 말하는 내 역사가 무엇이 같지 않은지.

'마음의 양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작/이상한 세계  (0) 2015.09.01
창작/여름 달  (0) 2015.08.24
2015-02-05  (0) 2015.02.05
꿈을 꿨다.  (0) 2015.01.19
[시/그대에게 띄우는 편지]  (0) 2014.12.18
2014-12-16  (0) 2014.12.16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