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퇴근하는 길에 드디어 머리카락을 잘랐다. 길렀다기보다 자란 머리카락도 쓸 곳이 있다는 데에 매우 감사한다. 집에서 머리카락 줍는 게 일이었는데 이제 한결 편해지겠다.

아파트 상가에 있는 미용실에서 잘랐는데 미용사분이 이미 머리카락 기부를 위해 이발을 해보신 분이셨다. 그래서 성공적으로 미용을 할 수 있었다. 


본격적으로 나의 모발 기부법을 공개한다, 아 아니다. 미용사님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먼저 내가 모발기부를 한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서 소개한 순서는 이러하다.

(출처 : http://www.soaam.or.kr/donation/hair.php)


나는 이미 경험을 하신 미용사 분께서 좀더 효율적이고 간단한 방법을 알려주셨다.

1. 일단 자를 머리칼을 준비한다.

  - 대학생때 까지 항상 숏컷을 유지했던 나는 머리카락을 길렀다기보다... 자랐다고 할 수 있다. 머리 자를 돈이 아까워서 내버뒀더니 엄청나게 자랐다.

대충 이정도.... 하하하하하핳

(대학교 14년 정도 부터 기른것 같은데 벌써 17년이니 엄청 자라긴 했다.)

2. 친절한 미용실에 가서 기부할 거라고 하고 자른다.

- 이모님이 착하다며 머리를 쓱쓱 빗겨주신다. 그리고 가위를 바로 드시길래

"고무줄로 묶고 자르라고 하더라구요?" 

하고 말하니 미용사 분이 이전에 그렇게 잘라봤는데 가위로 잘 잘리지도 않고 잘린 머리 길이나 남아있는 내 머리길이나 들쑥 날쑥하다며 신문지에 가지런히 놓고 나중에 묶어주신다 하셨다. 

 

으앙....  붓글씨라도 연습해야 할 듯 싶다.

짜잔 아이유 머리가 되었다.

(머리가... 미용사님 감사합니다. 아이유 머리라도 가지게 되다니 영광입니다.)


3. 모발을 "비닐 포장"해 "봉투"에 담는다.

- 기부자 200명의 모발을 모아야 1개의 가발을 만들 수 있다고 한다. 그런고로 모발기부를 하시는 분들이 많아 박스 포장은 정중히 사양하고 계신다.

본인은 모발을 고무줄로 묶어서 > 신문지로 싸서> 비닐 포장을 하고> 클리어파일 속지에 담아서 봉투에 쌌다.

호호호 홈페이지서 사전신청을 해 주소를 쓸 필요 없이 바로 뽑아 붙었다. 

아주 편하다. 사전신청 주소는 http://www.soaam.or.kr/donation/hair.php


4. 기부할 곳으로 발송한다!!!

- 나는 사단법인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로 보냈다. 웬만하면 등기나 택배로 보낼 것을 권장한다. 제대로 도착했는지 확인은 해야 할 것 아닌가.


****

필요하면 홈페이지를 통해 기부증서도 출력이 가능하다. 이전에는 송부해줬던 것 같지만, 한푼이라도 좋은 곳에 쓰기 위헤 이렇게 하는 듯 하다. 내가 기부하고 있는 어린이재단과 천사무료급식도 이전에는 종이영수증을 발행했지만 이제는 이메일 전단이나 전자영수증을 권장하고 있다. 나도 이편이 좋다. 종이로 놔두면 백프로 잊어버릴 나를 알기 때문.


다음 포스팅은 내가 얼마전에 다녀온 양평 보헤미안 펜션에 관해 후기를 써볼까 한다. 

친절한 주인 분들과 조용하고 적막한 펜션 왕추천이다.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홍준표와 문재인의 논쟁 중에 군내 동성애행위에 대해서 얘기하면서 홍준표후보가 문재인후보에게 뜬금없이
 "동성애에 찬성합니까 반대합니까?"
 하고 물었습니다.
문재인후보는 당황한 듯했지만 개인적으로는 반대한다. 하지만 차별은 없어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차별금지법도 진행했던 것이다. 하고 얘기했습니다. 

사실 저는 이것이 군내 동성애행위에 대한 질문이고 그 답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이에 대해  동성애인권단체가 발끈했습니다. 
그리고 저는 오늘 그 이유에 대해 좀 이야기 해보고 싶습니다. 성소수자 연대에서는 항상 '동성애, 이성애는 찬반의 문제가 아니다.' 라고 얘기합니다. 어떤사람은 키가 크고, 또는 키가 작고 또는 뚱뚱하고 마르고 하듯이 이성을 좋아하고, 동성을 좋아하는 것은 문제가 아니라는 겁니다. 어떤 특징일뿐 이것을 찬성하거나 반대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죠.
 개인적으로 반대라고 말한 문재인이나 찬성이냐 반대냐 물어본 홍준표나 둘 다 똑같이 동성애에 무지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만 한사람은 동성애에 관심이 없고 한사람의 동성애자도 한 사람으로 봤다면, 한사람은 동성애가 범죄행위라고 봤다는 점의 차이가 있겠죠.

 또  '동성애는 찬반의 문제가 아니다.' 라는 구호로 두 후보에게 다 따져물었으면 인정했을텐데, 한쪽만 따져물었다라고 해서 잘못된 시위다?
 이전에 장애인인권연대가 장애인도 대중교통을 이용할 권리가 있다고 시위하면서 지하철 선로에 앉아서 지하철을 멈추게 한적이 있었는데요. 이를 단순히 교통이용자로서는 불편하고 귀찮은 일이지만 정의의 관점에서 이들이 왜 그렇게 까지 해야했는지, 이로써 우리사회가 어떻게 달라질 수 있는지 생각해보면 반대할 수 없을 겁니다.
  시위는 자기끼리 모여서 조용하게 해야한다는 생각 자체가 시위의 의도를 무시하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 혼자 생각이지만, 동성애 인권위가 단체에 사람이 많고 힘이 있었으면 둘 다 갔을 거라고 생각합니다.(힘이 있으면 단순히 성명서 내는 것 만으로도 이슈가 될 수도 있었겠네요) 하지만 현재로서 이슈거리도 아니고 인원도 많지 않은 동성애자 인권단체에서 이슈화 시키기는 문재인 쪽에 시위하는 게 빠르고 효과적일거라는 판단에서 그런 행동을 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난입자체가 나쁘지는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어떤 구호를 외쳤는지 궁금합니다. 동성애 반대하는 문재인은 물러가라 였으면 문제지만, 동성애는 찬반의 문제가 아니라고 외쳤다면 저는 그들을 지지할 수 있습니다.
 
+ 군내 동성애는 왜 불법인가? 군대는 계급사회라 '동성애 행위'로 계급간의 성추행이 있을 수 있어서라고 합니다만, 동성애자체를 막는 건 문제가 있습니다. "동성애=동성애 행위???" 또한 문제가 있다고 한들 어떻게 감시하나요? 연애편지 금지 그런건가??? 이성 친구랑은 편지해도 되고 동성친구랑은 안된다?
  추행이 문제라면 이미 군법을 넘어선 문제겠네요. 굳이 군대내 동성애 금지법이 필요할까요?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랑은 비가 갠 뒤 처럼 표지



  오랜만에 스토리 있는 만화를 봤다. ㅠㅠ 요즘 만화라는게 스토리 없이 웃기기만 하는 만화가 유행이라 그런가... 아니면 내가 요즘 만화에 흥미를 못느끼는 건지... 뭐랄까 그림이 마음에 드는 만화도 잘 없어서 처음 보기가 어렵다 ㅋㅋ...


  골자는 17살 짜리 고등학생이 알바하는 가게 점장 아저씨(나이: 45세)를 좋아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여자 주인공(이름을 까먹었다.)은 육상에이스다가 부상으로 은퇴 후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친절한 점장에게 반하는데, 어릴 때 학교선생님들한테 반하는 여고생 느낌으로 엄청 순진한 친구다. ㅎㅎ 귀여워... 생각해보니 엽기인 걸 스나코 닮았다. ㅋㅋ


  남자 주인공(식당 주인)은 송구스러워하는 성격에 문학 소년 기질의 이혼남이다. 초등학생 아들이 있지만 아들은 엄마와 지내고 있다. 이 아저씨도 여자주인공처럼 남에게 숨기는 상처가 있다. 


  누구나 상처가 있고 상처를 극복해가는 두 사람 이야기이지 않을까 싶다.


  아마 둘이 이어지기는 어렵겠지만 도움으로 상처를 극복해가지 않을까 싶다. 사귀려면 애를 스무살은 만들어 두고... 네...


  그래주세요 ㅜㅜㅜ 아 일본 나이니 지금 여름이던데 좀 있음 학교 졸업이긴 하네. ㅋㅋㅋ  




  아, 유이 애가 귀엽더라 요시자와랑 잘 되길 ㅜㅜㅜ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ennpenn 2016.09.08 0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화를 좋아하시는군요.
    그 전 이원복의 먼나라 이웃나라는 흥미롭게 읽었지만
    그 후 만화 본지가 오래되었네요.

    폭염이 지나고 가을이 왔는데 이젠 미세먼지가 말썽이네요. ]
    목요일을 멋지게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