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할 장치는 가정 보안 장치로 대문을 누군가가 통과했을 때 가족이 확인 할 수 있게 하는 장치다.


일단 감지 장치를 선택해야한다. 적외선 센서, 감압센서, 초음파센서 정도가 있을 수 있겠느나, 여기서는 적외선 센서를 사용하고자 한다. 적외선 송수신부를 통해 수신부에서 적외선이 차단되면 알람을 주는 시스템이다. 

알람방식은 전화, 문자, 메일, 종소리, 앱알림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는데, 전화와 문자는 전화를 설치하고 통신료를 더 내야하므로 제외하도록 한다. 1순위로 종소리, 2순위로 외부장치 앱을 선택하였다. 


*** 본 내용은 비전공자의 자습용 자료이므로 위의 성능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따라해서 생기는 실패는 제 책임이 아닙니다.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Embeded는 Emded(박다)라는 말에서 왔다. 프로그램이 내장되어있는 장치라고 보면 될 듯 하다.

보안장차에 사용할 수 있는소형PC는 ARM(에서 설계한)의  MCU를 이용한 라즈베리파이나 비글본, 아트멜의 MCU를 사용한 사용한 아두이노, 인텔의 에디슨 정도 되겠다. 

MCU는 집적 회로 안에 프로세서와 메모리, 입출력 버스 등의 최소한의 컴퓨팅 요소를 내장한 초소형 컨트롤러. 마이크로 컨트롤러 또는 마이크로 프로세서라고 불린다. 자동제어에 많이 사용되곤 한다.

다음은 라즈베리파이의 모델들이다. 더 많은 사항은 출처 참고

출처: https://namu.wiki/w/%EB%9D%BC%EC%A6%88%EB%B2%A0%EB%A6%AC%20%ED%8C%8C%EC%9D%B4(%EC%BB%B4%ED%93%A8%ED%84%B0)

다음은 아두이노의 모델들이다. 더 많은 사항은 출처 참고

출처 :https://namu.wiki/w/Arduino/%ED%95%98%EB%93%9C%EC%9B%A8%EC%96%B4


MCU시장은 ARM사와 ATMega가 시장을 선점하고 있는데, AMR의 MCU를 사용한라즈베리파이는 CPU, RAM, USB 포트, LAN포트, SD카드 포트를 가지고 있다. 또한 linux기반의 Rasbian이라는 OS도 제공한다. 그에 반해 약간 저 성능이며 ATMEL사의 MCU를 사용하는 아두이노는 이에 비해 간단한 구조이다 CPU, RAM, ROM 끝이다. 대신 아주 적은 전력으로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다. 두 PC모두 확장핀이 있다.

MCU에서는 "One source, Multi use"는 적용 되지 않는다. x86과 같은 합의된 규격이 아직 없고, 디자인에 따라 서로 다른 언어로 특히 서로 다른 툴로 명령해야한다. 그래서 우리는 시스템을 구축할 때 어떤 장치를 사용할 지 미리 결정해야한다. ARM사의 MCU와 ATMEL의 MCU는 서로 다른 규격으로 제품을 생산해오고 있다. 심지어 같은 회사의 제품임에도 다른 툴을 사용해 명령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그때문에 어떤 장치로 아두이노를 사용하다가 라즈베리파이를 쓰려면 서로 다른 툴으로 유사하나 다른 다시 코딩 할 수 밖에 없다. 최근에는 Sketch라는 통역서 역할을 하는 것이 있어 나아졌다고는 하지만 번거로운 것은 마찬가지이다. 아직까지 ARM사와 ATMEL의 시장을 나누어 먹어 국제규격이 없지만, 이후에 시장이 포화되어 서로의 파이를 노린다면 국제규격이 만들어 지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ATMEL社 MCU는 C언어, C++을 사용해 코딩한다. 반면 아까 말했든 ARM MCU는 linux 기반으로 C, Java, Python 등 여러가지 언어로 코딩 가능하다.

다음은 만들 시스템을 디자인 해보자.


*** 본 내용은 비전공자의 자습용 자료이므로 위의 성능을 보장하지 않습니다. 따라해서 생기는 실패는 제 책임이 아닙니다.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금요일 퇴근하는 길에 드디어 머리카락을 잘랐다. 길렀다기보다 자란 머리카락도 쓸 곳이 있다는 데에 매우 감사한다. 집에서 머리카락 줍는 게 일이었는데 이제 한결 편해지겠다.

아파트 상가에 있는 미용실에서 잘랐는데 미용사분이 이미 머리카락 기부를 위해 이발을 해보신 분이셨다. 그래서 성공적으로 미용을 할 수 있었다. 


본격적으로 나의 모발 기부법을 공개한다, 아 아니다. 미용사님의 노하우를 공개한다.


먼저 내가 모발기부를 한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서 소개한 순서는 이러하다.

(출처 : http://www.soaam.or.kr/donation/hair.php)


나는 이미 경험을 하신 미용사 분께서 좀더 효율적이고 간단한 방법을 알려주셨다.

1. 일단 자를 머리칼을 준비한다.

  - 대학생때 까지 항상 숏컷을 유지했던 나는 머리카락을 길렀다기보다... 자랐다고 할 수 있다. 머리 자를 돈이 아까워서 내버뒀더니 엄청나게 자랐다.

대충 이정도.... 하하하하하핳

(대학교 14년 정도 부터 기른것 같은데 벌써 17년이니 엄청 자라긴 했다.)

2. 친절한 미용실에 가서 기부할 거라고 하고 자른다.

- 이모님이 착하다며 머리를 쓱쓱 빗겨주신다. 그리고 가위를 바로 드시길래

"고무줄로 묶고 자르라고 하더라구요?" 

하고 말하니 미용사 분이 이전에 그렇게 잘라봤는데 가위로 잘 잘리지도 않고 잘린 머리 길이나 남아있는 내 머리길이나 들쑥 날쑥하다며 신문지에 가지런히 놓고 나중에 묶어주신다 하셨다. 

 

으앙....  붓글씨라도 연습해야 할 듯 싶다.

짜잔 아이유 머리가 되었다.

(머리가... 미용사님 감사합니다. 아이유 머리라도 가지게 되다니 영광입니다.)


3. 모발을 "비닐 포장"해 "봉투"에 담는다.

- 기부자 200명의 모발을 모아야 1개의 가발을 만들 수 있다고 한다. 그런고로 모발기부를 하시는 분들이 많아 박스 포장은 정중히 사양하고 계신다.

본인은 모발을 고무줄로 묶어서 > 신문지로 싸서> 비닐 포장을 하고> 클리어파일 속지에 담아서 봉투에 쌌다.

호호호 홈페이지서 사전신청을 해 주소를 쓸 필요 없이 바로 뽑아 붙었다. 

아주 편하다. 사전신청 주소는 http://www.soaam.or.kr/donation/hair.php


4. 기부할 곳으로 발송한다!!!

- 나는 사단법인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로 보냈다. 웬만하면 등기나 택배로 보낼 것을 권장한다. 제대로 도착했는지 확인은 해야 할 것 아닌가.


****

필요하면 홈페이지를 통해 기부증서도 출력이 가능하다. 이전에는 송부해줬던 것 같지만, 한푼이라도 좋은 곳에 쓰기 위헤 이렇게 하는 듯 하다. 내가 기부하고 있는 어린이재단과 천사무료급식도 이전에는 종이영수증을 발행했지만 이제는 이메일 전단이나 전자영수증을 권장하고 있다. 나도 이편이 좋다. 종이로 놔두면 백프로 잊어버릴 나를 알기 때문.


다음 포스팅은 내가 얼마전에 다녀온 양평 보헤미안 펜션에 관해 후기를 써볼까 한다. 

친절한 주인 분들과 조용하고 적막한 펜션 왕추천이다.




Posted by 아이타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